불목에 버쉬카에 가자고 원피스

한 통의 카톡을 받았다.



내가 찾던 류의 체크 자켓이 버쉬카에 있다는 친구의 제보.
전부터 타령하던 체크 자켓은 잇미샤에서 궁극적으로 맘에 드는걸 발견했다가, '자켓 입는 날이 얼마나 있겠어' 하며 내려두곤 잠정적 보류 상태였는데 간만에 친구가 불을 피웠다.

그리하야 불목에 노구를 이끌고 홍대행.



보던 대로 무늬는 참 예뻤다. 천도 가볍고.
근데 핏이, 허리가 없는 보이프렌드 핏인데 가뜩이나 허리가 없는 나는 이런게 너무 안 어울려...
가격이 싸서 몇 번 망설였지만 그래도 안 되는건 안 되는거.



의외의 복병은 얘였다. 가격은 49,000원.
흔한 스트라이프 셔츠 원피스인데, 또 이게 이쁘기가 쉽지 않잖아.
길이감도 살짝 긴 게 맘에 들었는데, 최근에 망고에서 산 꽃게 원피스를 생각하며 내려 놨다.

아이고, 사람들을 헤치고 집에 언제 가나.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