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일로 망고 원피스

SPA 브랜드들이 돌아가며 나를 놀리는 것 같다.

자라, H&M는 이번 시즌 너무 내 스타일이 아니라서 
(자라는 너무 화려했고, H&M은 반팔 원피스 2장 외에 더 이상 살 것은 없더라) 
유니클로는 히트텍 아니고는 잘 찾지 않는 브랜드라 눈길을 거뒀는데,

웬일로 망고가 눈에 들어왔다.
멀리 여의도까지 행차해야만 만날 수 있는 망고가!

뭔가 그런지한 바탕에 빨간 큐빅으로 잔망스럽게 'ROCK'이라고 박힌 게 너무 이쁜 티셔츠. (29,000원)
막 찢어진 블랙 스키니에 입으면 너무 예쁠 것 같아서 저걸 보러 머나먼 여의도 IFC까지 왔다...
생각처럼 예쁘긴 예쁜데 저놈으 큐빅이 얼마 안 가 떨어질 것 같은 매우 실용적인 걱정이 샘솟았다.

바지는 우연히 집어든 나의 취향저격템. 체크에 러플에 내가 좋아하는 걸 다 갖췄다. (59,000원)
게다가 여름맞이로 굉장히 가벼운 천이야!
그러나 허벅지가 굵고 엉덩이가 납작한 나는 저렇게 하체가 부각되는 옷은 역시... 아니었어.

상의를 집어 넣어 입어보았다.
허리에도 러플이 붙어 있는데, 꽤나 귀여운 한편으로 허리에 살 있어 보임...

치질처럼 애매한 점을 하나씩 지니고 있던 티셔츠와 바지 대신 결국 산 것은 이 원피스.

실은 손빨래하는 수고로움을 감안하고서라도 'ROCK'을 구매하려다 계산대에 가기 직전, 이 아이를 발견했다.
비주얼은 입고서 탱고라도 한 판 춰야 할 것 같은 비주얼인데 생각보다 이쁘다!
사진은 허리끈을 뒤로 묶어준 모습인데, 이것 때매 허리 라인도 잘 잡히고 길이도 딱 불안하지 않은 선에서 끊긴다.
린넨이라 한여름에도 꽤 시원할 것 같고 (한여름에 견딜 수 있는 옷이란 건 없지만)
회사에는 못 입고 가도 한여름 기분 전환용으로는 잘 입고 다닐 것 같더라.
가격도 저렴한 59,000원.

결국 티셔츠를 사러 가서 원피스를 사왔다는 얘기.
그런데 내일 티셔츠를 보러 망고에 한 번 더 갈 것 같다는 얘기다.
이번 시즌 유행하는 프린트 들어간 티셔츠가 망고에 너무 잘 나왔어...

레오파드 구두가 그려진 이 티셔츠도 이쁘고 (12,000원)

박시하니 품이 큰 '아이엠 더 보스'도 귀엽다. (15,000원)

야한듯 귀여운 하트 티셔츠는 12,000원.

-
내일 망고 매장 가서 얘네들을 샅샅이 뒤져야지.


덧글

  • shampoo 2017/05/11 12:51 # 답글

    빨간 원피스 이뻐요!!! 화사해 보이는 것이 길이감도 딱 이쁘게 떨어지는 거 같아요. 구매 잘하신거 같아요!!!
  • 슬티브 2017/05/14 20:33 #

    그쵸! 얼른 개시할 날만 기다리고 있습니다 후후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