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은 체크 자켓 뽐뿌 원피스



길거리에 다니는 여자들 중 반은 베이지 트렌치코트, 반은 체크 자켓을 입었다 할 정도로 체크 자켓이... 유행이다.
나도 진즉에 체크 자켓이야 사고 싶었지만, 뭐 데님 자켓도 있고 라이더도 있고 트렌치도 있으니까~ 하며 퉁쳤었다.
그러나 입으면 입을수록 데님과 라이더와 트렌치는 각기의 역할이 있는 걱, 또 체크는 체크 자켓 나름의 역할이 있으니까...
너무 캐주얼한 데님과 라이더나, 너무 포멀한 트렌치코트가 커버 못하는 영역을 체크 자켓이 캐주얼한듯 포멀하게 커버해줄 것 같다는 느낌적인 느낌이 드는 것이다! (뭐래)

내가 바라는 체크 자켓이란

이런거다. 미스터빈 아저씨의 자켓.
이건 체크가 아니고 헤링본에 더 가깝겠지만, 아무튼 이런거?
가을뮤트인 내 얼굴 톤에 맞게 라이트한 그레이보다는 톤 다운된 브라운이 주 바탕인 그런거.
그리고 곧 여름이 올테니, 초여름에도 입을 수 있게 소재가 좀 가벼웠으면 한다.

그러나 저러나 빈 아저씨 옷 잘 입으시네. 브라운 헤링본 자켓에 버건디 넥타이 이쁘다! 
미스터빈 자켓은 빈티지하게 팔꿈치 부분에 가죽 덧댄 것도 매력이지.

아무튼 그래서 내가 뽑아본 것 몇 가지.

'체크 자켓' 검색하면 항상 검색 상위권에 드는 앳코너 하운드투스 체크 자켓. (대체 하운드투스가 뭐지?)
최근엔 초여름용으로 안감 없는 버전도 나왔다.

매장 가서 입어봤을 땐 뭔가 핏이 안 이쁘다는 느낌. (왜 그렇게 엉덩이가 커 보였을까)
색상이나 그런 건 딱 내가 원하던 베이직에 가깝고, 15만원대의 가격도 부담없이 괜찮은데.
사면 이래저래 잘 입겠지만 매번 최고라는 생각은 안 들 것 같다.
좋아하는 브랜드 '매긴'의 체크 자켓.
같은 디자인에 각각 블루와 오렌지가 가미돼 상콤하다.

직접 입어봤을 때 핏이 기가 막혀서 나도 모르게 지갑이 열릴 뻔 했지만,
저 블루/오렌지 색감이 튀어서 오래 못 입을 것 같다는 느낌이 좀. 
(다년간의 노하우로 절대 아우터는 디테일이 화려한 걸 사면 안된다는 교훈을 얻었다.)
가격도 비싸다. 30만원대.

아는 언니가 강추한 메종마레.
"체크 자켓 같은 건, 오래 입으니까~ 한 번 살 떄 좋은 걸 사~" 라는 말이 귓구멍을 강타했다.
아이비 인스타그램에도 등장했는데 빈티지한 멋이 갑.

그러나 너무 빈티지해서 입으면 곧장 스트릿패션으로 전락할 것 같고, 30만원대의 비싼 가격도 흠.
그리고 아직 디자이너 브랜드에 대한 의심으로 과연 그 돈 값을 할까...하는 의구심이 크다.

저렴한 가격(8만원대), 베이직한 디자인의 인터넷 쇼핑몰 '나나팍'의 체크 자켓.
이 또한 아이비 언니의 인스타에 등장했던 제품이다. (나에게 많은 지름신을 안기는 아이비 언니...)

재질만 좋다면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이지만, 역시나 입어보지 않고 사는 옷에 대한 두려움이 아직은 크다.

-
결국은 내일 롯백 본점에서 연다는 메종마레의 팝업 스토어에 가서 체크 자켓을 입어보고 결정할 생각. (없으면 어떡하지.)
총알을 장전하고 보무도 당당하게 백화점에 가도록 하겠다.

덧글

  • 이글루스 알리미 2017/04/21 09:11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4월 21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